경희대병원 공문규 교수 '방사선 폐렴에 침 치료 효능' 연구 발표

HOME / 동문회 소식 / 모교 소식

9b9b51072cca58ca89a9916164482c12_1584404327_2846.png
 

경희대병원 공문규 교수 '방사선 폐렴에 침 치료 효능' 연구 발표

경희대총동문회 0 154
f5d3427204ee6fee7f5e8232a6430c70_1583987861_2151.jpg
 


경희대학교병원은 방사선종양학과 공문규 교수가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이승현 교수, 경희대한방병원 폐장호흡내과 교수진(이범준, 김관일 교수)과 방사선 폐렴에 대한 침 치료 효과 입증 연구를 진행, 연구결과를 통합 암 치료법 저널(Integrative Cancer Therapies) 2월호에 발표했다고 11일 밝혔다.


논문 제목은 ‘폐암 환자의 방사선 폐렴 예방에 대한 침 치료의 효능 및 안전성 평가(The Efficacy and Safety of Acupuncture for Preventing Radiation Pneumonitis in Patients With Lung Cancer: A Prospective, Single-Blinded, Randomized Pilot Proof-of-Principle Study)다.


이번 연구는 2017년부터 약 1년간 방사선 치료를 받은 폐암환자 25명(대조군 11명, 실험군 14명)을 대상으로 진행됐다. 대조군 11명은 방사선 치료만 진행한 반면, 실험군 14명은 방사선 치료 기간 중 주 2회 침 치료를 시행했다.


연구 결과, 3등급 방사선 폐렴 발생률은 대조군 30%, 실험군 10%로 나타났다. 방사선 폐렴 발생률 감소 외에도 방사선 치료 후 폐 기능이 악화된 대조군에 비해, 실험군은 폐 기능이 오히려 호전되는 유의미한 결과가 관찰됐다.


또 침 치료를 병행한 실험군의 1초간 강제호흡량은 61.2%에서 62.3%로, 6분 보행거리는 365.7미터에서 384.1미터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.


공문규 교수는 “폐암 방사선 치료 후 폐 기능 저하는 필연적으로 발생하는 현상으로 침 치료를 받은 환자군의 경우 오히려 폐 기능이 호전되었다는 점이 매우 흥미롭고 놀랍다”며 “방사선 폐렴의 치료·예방법이 아직까지 명확히 밝혀진 바 없는 상황이어서 이번 연구결과는 의미가 있으며 앞으로 대규모 추가 연구를 통해 다각도로 연구해 나갈 것”이라고 말했다.

0 Comments
동문회 서비스
총동문회 사무처

월-금 : 09:00 ~ 18:00, 토/일/공휴일 휴무
점심시간 : 12:00 ~ 13:00

전화 : 02-744-8855~6
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